구단뉴스

스킵 네비게이션

뉴스 Introduction

 
구단뉴스

홈home > 뉴스 > 구단뉴스

제목

전주시민축구단 ‘프로리그 가자’

관리자 | 조회 95 | 2019.06.18

전북 유일의 실업축구단인 전주시민축구단이 프로리그 진입을 위해 대대적인 조직개편과 함께 유소년 팀 강화에 들어간다.
  전주시민축구단은 2020년 대한축구협회가 추진하는 K3리그 참여를 위해 법인화와 클럽라이센스 작업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대한축구협회가 추진하는 K3와 K4는 세미프로로 앞으로 디비전시스템을 구축해 1부~4부까지 승강제를 실시할 예정이다.
  K3와 K4 클럽라이센스 규정을 보면 구단 법인화와 선수단 2023년까지 20명이상 연봉계약, 유소년 팀 육성, 사무국 구성 등이 있다.
  특히 전주는 지역의 축구 유망주를 발굴해 지역에서 키워 지역의 스타로 만들고, 오는 창단 20년인 2026년 성인 팀 선수 30%로, 2030년 50% 이상을 우리 유소년 클럽 출신으로 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근 열린 2019 FIFA 폴란드 U-20 월드컵에서 우리나라 20세 이하(U-20) 축구 국가대표팀이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남자부 대회에서 결승에 오르면서 U-20 월드컵 준우승을 거뒀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는 도내 출신 선수들이 한 명도 없어 축구도시 답지 않는 면모를 보여줬다.
  이에 전주는 유소년  클럽시스템 구축에 대대적인 정비와 함께 강화에 나설 예정이다.
  전주는 지난 2015년 유소년 클럽시스템을 구축을 시작으로 지난해에 초등부인 ‘U-12’ 팀과 중등부인 ‘U-15’을, 올해에는 고등부인 ‘U-18’ 팀을 조직해 주말리그 및 전국대회에 출전하고 있다.
  전주는 이어 오는 7월부터 기존의 팀을 유지하면서 유치원 6~7세 보급반과 초등 1~2학년인 U-8(보급반), 3~4학년  U-10(보급반), 초등 5~6학년 U-12(보급반) 팀을 만들어 각종 대회에도 출전해 경험을 쌓을 전망이다.
  창단부터 ‘대회 입상’을 목표로 하지 않고 있는 전주는 유명 선수 영입을 통한 전력 보강 보다는 유소년 출신 선수들을 키워 전주에 맞는 팀을 만들 계획이다.
  전주는 앞으로 ‘축구도시 전주’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시민들과 함께하는 각종 행사를 갖고 시민들과 함께 팀을 키워 나갈 방침이다. 
  전주시민축구단 관계자는 “우리 구단은 다른 구단에 비해 예산이 적어 우리가 선수를 키워 우리 성인 팀에서 뛰게 하는 것이 모든 면에서 좋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성장 가능성이 높은 어린 선수들을 직접 키워 성인 팀까지 올라가게 하는 것이 목표이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구단은 앞으로 프로로 진입을 목표로 노력하고 있다”면서“전주만이 가지고 있는 육성철학과 색깔로 유소년 팀과 성인 팀을 육성해 클럽시스템을 구축 하겠다”고 덧붙였다./홍보팀장 임효빈

본문 다시읽기

리뷰컨텐츠는 현재 페이지의 본문내용에 다시 접근할 수 있도록 링크를 제공합니다.